결혼이란 일상, 단상


S는 가끔 고백한다. 특히 날씨가 좋은 날.
“나는 네가 좋아.”
궁금해진다. 내가 왜 좋아? 
생각에 빠지는 S. “유해서” 
삐딱한 나. “줏대가 없다는 뜻인가? 귀가 얇아서?” 
“그렇긴 하지” S는 객관적이고 냉정한 편이다.   
“유들유들하다는건가?” 
“아니 그거랑은 좀 다른데..” 
흠... 일단 칭찬인 걸로 접수.


한참을 지나, S가 되묻는다. “너도 나 좋아?”
“엉”  (지체하지 않고 곧바로 대답하는 것이 생활의 지혜) 
“왜 좋아?” 
“지혜롭고 현명해서” 내가 확신하는 것이다. 
S는 딱히 대답이 맘에 들지 않는 것 같다. 
“상황판단이 빠르고.. 나한테 없는 그런 자질..” 진심임을 강조하기  위한 부연설명.. 
“그건 성품(?)이 아닌 거 같은데. 내가 눈치가 좀 빠르긴 하지.” 
“그치.. 지능인가” 내가 대답한다.  
“그런 것 같다.” 자신의 지적능력을 순순히 인정하는 S.


S는 기억력이 매우 좋고
(다른 커플의 기념일, 누군가의 생일 같은 걸 한 번 들으면 그냥 기억한다. 친밀함과는 상관없다. 그냥 생각이 난다고 한다. 놀랍다.. )

종종 뼈때리는 말을 하면서 깨우침을 준다.  
S를 통해서 나의 못난 부분을 많이 봤다.  

결국 S가 했던 말이 또 맞다.. 



결혼이란, 다른 사람을 통해서 나를 보는  

나를 비추는 거울이 하나 생긴  

- S의 어록 (2020.06.12. 저녁) 


덧글

  • rumic71 2021/05/27 07:09 #

    곁에 좋은 사람 있다는 거 참...부럽습니다. 저도 사귀기로 한 처자가 있긴 한데 멀리 살아서 만나지도 못하고 있네요.
  • 다자인 2021/05/27 23:58 #

    장거리시군요.. 애틋한 마음이 크시겠어요..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


gl

마우스오른쪽금지